[beSUCCESS]중국 진출의 지름길 트라이벨루가, 비글로벌 서울 2015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1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을 돕는 인큐베이터, 트라이벨루가(Tribeluga)가 비글로벌 서울 2015(beGLOBAL SEOUL 2015)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트라이벨루가는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해 투자, 사무공간 및 중국 진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트라이벨루가는 트라이벨루가의 핵심 경쟁력인 중국 내 네트워킹과 중국에 대한 인사이트를 활용해 한국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을 돕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

트라이벨루가의 릴리 루오 대표는 “스타트업 커뮤니티를 만나는 것이 이번 후원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며 “이번 비글로벌을 통해서 중국 시장에 도전하는 스타트업에게 중국 진출에 있어 트라이벨루가가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알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

특히 트라이벨루가의 설립자 릴리 루오 대표는 이번 후얀핑 중국 인터넷 데이터 센터 의장과 황덕 중국은행 대표, 샤오순창 중관춘 발전그룹 이사 등이 참여하는 ‘복잡한 중국 시장, 제대로 이해하기’ 패널 토론의 모더레이터를 맡아 비글로벌 서울 2015의 무대에 설 예정이다. 이 세션은 중국 진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정부, 데이터, 기술 및 투자 분야의 연사를 모셔 스타트업들로 하여금 중국 시장에 대해 더 이해하고 구체적인 진출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라이벨루가는 후원과 함께 비글로벌 시너지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고 있다. 비글로벌 시너지 프로그램은 비글로벌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이 사전에 글로벌 진출 등 관련한 프로그램에 사전 신청할 수 있게 해 스타트업이 행사 전부터 행사 이후까지 비글로벌을 100%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트라이벨루가는 비글로벌 시너지 프로그램에서 ‘중국 진출 관련 컨설팅’을 맡았다. 시너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은 스타트업은 오는 5월 13일까지 비글로벌 지원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한 트라이벨루가는 비글로벌 행사 기간 동안 비글로벌 시너지 프로그램의 일원인 ‘시너지룸’도 운영한다. 중국시장에 대한 스타트업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시너지룸은 소규모의 그룹 토론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트라이벨루가의 어드바이저들이 나서서 중국의 산업 트렌드, IP 보호, 업무 관행 등에 대해 실질적인 인사이트를 공유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비글로벌은 스타트업 미디어 비석세스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대표 스타트업 컨퍼런스로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개최되던 비론치와 실리콘밸리에서 개최되던 비글로벌 두 행사가 비글로벌로 통합되며 또 한 번의 변화와 발전을 예고하고 있다.

3

[원문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