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uccess] 한·중·미 잇는 중국발 인큐베이터 트라이벨루가,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 개최

한국 스타트업의 중국과 실리콘밸리 진출을 돕기 위해 출범한 인큐베이터 트라이벨루가(TriBeluga)가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TriBeluga Tech Conference)’를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8일에 개최했다.

이번 베이징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에서는 트라이벨루가의 ‘국경 없는 혁신’ 비전을 전세계에서 참석한 전문가들과 공유했다. 이 날 컨퍼런스에는 스타일쉐어, 온오프믹스, VCNC, 퀄슨 등 10여 개 국내 스타트업도 참가해 중국의 정·재계 인사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中關村)발전그룹 위쥔(于军)회장은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21세기 글로벌 경제 통합 키워드는 ‘혁신’ 과 ‘공유’”라고 강조하며 “21세기는 혁신의 세기이며 혁신에는 국경이 없다. 한국, 중국, 미국의 젊은이들이 아침의 떠오르는 태양처럼 함께 사회 복지 수준을 높이는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트라이벨루가의 설립자 릴리 루오 대표는 이번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에서 “스타트업 기업 네트워크인 ’트라이벨루가 서클(TB Circle)’을 통해 한∙중∙미 3국의 스타트업 기업 간 협력 매커니즘 구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라이벨루가는 인큐베이팅 사업인 TBI, 유통채널 모색과 사업 개발을 지원하는 TBM, 컨퍼런스 개최를 통한 네트워킹과 구체적 해외 시장 진출 전략을 모색하는 TBB 등의 세 가지 프로그램을 기본으로 국내 스타트업을 도울 예정이다.

DSC_0720

트라이벨루가는 지난 10월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친환경 인큐베이팅 빌딩을 신사동에 개관한다고 발표했다. 창업자 릴리 루오(Lili Luo) 대표가 당시 기조연설을 통해 중점 관심 산업을 환경, 건강, 교육 분야라고 밝힌 만큼 향후 해당 분야의 국내 스타트업을 선정하여 양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라이벨루가의 미국 법률 자문인 개리 호(Gary Ho) 역시, “트라이벨루가는 중국 정부의 규제가 심하지 않은 환경, 건강, 교육 분야의 한국 스타트업을 발굴해 양성할 예정”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트라이벨루가의 한국 분야 자문으로는 스타트업 미디어 비석세스의 정현욱 대표, 스타트업 리더십 고문으로는 VCNC의 박재욱 대표 등이 참여했다.

DSC_0691

DSC_0674

DSC_0669

DSC_0624

DSC-0699

DSC_0586

[원문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