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Times] “기술력 있는 한국벤처 중국 진출 돕겠다”

image0011
릴리 루오 트라이벨루가 대표가 16일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한국 오피스 설립 기념식 환영인사를 전하는 모습. 트라이벨루가 제공

중국 벤처투자 및 육성 업체 트라이벨루가가 한국의 스타트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하기로 하고 한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트라이벨루가는 한국 스타트업들이 근무할 수 있는 인큐베이터센터를 제공하고 중국시장 진출을 돕겠다는 전략이다.

16일 트라이벨루가는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한국법인 설립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트라이벨루가가 향후 중국과 함께 연계할 미국 실리콘밸리 팔로알토의 전임 시장과 국내에서 ‘벤처의 아버지’라 불리는 이민화 카이스트 교수 등이 참석했다.

트라이벨루가를 설립한 릴리 루오 대표는 “중국에서의 비즈니스는 중국 문화나 기업 관행 등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 기업에게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면서 “그동안 많은 기업들이 중국시장을 분석하고 그 문화를 이해하는데 개별 노력을 쏟아왔지만, 이제는 트라이벨루가가 그 일을 대신해 주고 비즈니스를 연결해주는 통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트라이벨루가는 서울 서초구 신사동 사거리에 전체 6층, 900㎡ 규모의 인큐베이터 빌딩을 건립했다. 스타트업들이 직접 입주해 업무는 물론 휴식과 여가시간까지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모든 시설에는 친환경적인 자재들이 사용됐으며 요가 스튜디오, 휴식을 위한 수면실, 협업을 위한 소회의실, 스타트업 창업자들의 친선 도모를 위한 게임룸과 조리 시설이 갖춰진다.

루오 대표는 한국에 대한 투자 규모를 묻는 질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인큐베이터 빌딩 건립과 운영을 감안하면 천억원대 이상의 선 투자를 감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한국은 세계 IT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강국”이라면서 “기술력 있는 한국의 스타트업을 중국에 성공적으로 데뷔시킨다면 글로벌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해 나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내다봤다.

트라이벨루가 관계자는 “루오 대표가 한국의 스타트업에게 전폭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헬스케어와 환경, 교육산업 등의 분야에서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해 중국 진출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트라이벨루가는 국내 법인 설립에 이어 중국 베이징에도 법인을 설립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는 물론, 중국과 실리콘밸리의 투자자들을 연결하는 시드머니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루오 대표는 “트라이벨루가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스타트업들은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도움을 받으며 중국 본토 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고 중국 소비자에 대한 마케팅, 상품 개발, 경영, 자금 조달에 관련한 구체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원문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