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News] 릴리 루오 “韓기업 中진출 발판될 것”

트라이벨루가 中 베이징서 테크 컨퍼런스 개최해 韓·中·美 벤처 생태계 구축
201412101704269778_l

릴리 루오 트라이벨루가 대표(가운데)가 지난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최된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 만찬장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베이징(중국)=박지훈기자】”중국시장에 진출하려면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도전해야 한다. 트라이벨루가는 중국 현지 법률과 시장상황 등 한국업체들이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을 극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중국·미국 실리콘밸리를 연결하는 벤처 인큐베이터 기업인 트라이벨루가(TriBeluga)의 릴리 루오 대표는 지난 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최된 ‘트라이벨루가 테크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루오 대표는 “스타트업(창업초기 벤처기업) 네트워크인 ‘트라이벨루가 서클(TB Circle)’을 통해 한·중·미 3국의 스타트업간 협력 매커니즘 구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한국 벤처기업의 중국진출 교두보 역할을 자신했다.

루오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트라이벨루가는 한국에서 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해 중국 내 법률과 금융 등에 관한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모델을 개발 중이다. 현재 트라이벨루가는 3국 간 벤처 생태계 및 관련 네트워크 구축에 주력하는 가운데, 내년부터 회원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모바일 뉴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창업·기술 관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지난 10월 서울에서 가진 인큐베이터센터 개관식 이후 3국의 스타트업과 투자 전문가들이 다시 모인 자리로, 실리콘밸리가 위치한 미국 캘리포니아 정치권 및 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해 벤처기업 및 투자자와 정·관계 인사 간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중국의 실리콘밸리인 중관춘발전그룹 위쥔 회장은 이날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21세기 글로벌 경제 통합 키워드는 혁신과 공유”라며 “혁신에는 국경이 없다. 한국, 중국, 미국의 젊은이들이 아침의 떠오르는 태양처럼 함께 사회 복지 수준을 높이는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미국 공화당의 밥 허프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도 이날 컨퍼런스에 참석해 “중국과 한국을 필두로 한 아시아 신흥 과학기술 혁신흐름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 트라이벨루가의 플랫폼을 통해 아시아의 과학기술 혁신역량과 실리콘밸리의 기술, 혁신 및 자본적 우위를 보다 빨리 연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프 상원의원은 이어 한·중·미 3국의 지역적 우위 선점과 함께 아시아태평양지역, 나아가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들이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에 성공한 선배 창업자들의 조언도 이어졌다. ‘갤럭시노트3’에 탑재돼 국내에서도 유명한 메모 애플리케이션 ‘에버노트’의 에이미 구 중국법인 대표는 “해외진출에 가장 중요한 것은 현지의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다. 문화와 생활양식을 존중함으로써 협력업체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현지 직원의 사기도 끌어올릴 수 있다”며 중국 진출을 준비하는 스타트업 기업에 자신의 노하우를 소개했다.

[원문보러가기]